“기업은행, 파업 막으려 퇴근 안시키고 감금”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기업은행 일부 지점이 ‘파업에 참여하는 조합원 명단을 제출하라’며 직원들의 퇴근을 막았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금융노조 측은 은행이 직원들을 사실상 감금했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금융노조 기업은행지부에 따르면 지난 22일 기업은행 불광동지점, 종로지점, 중곡동지점, 서소문지점 등은 23일 예정된 성과연봉제 저지를 위한 금융노조 총파업에 참여하는 직원 명단을 요구하며 직원들의 퇴근을 막은 것으로 전해졌다.

노조 관계자는 “사측에서 본부장급들에게 이런 지침을 내린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일부 지점에서는 오후 11시까지 ‘반감금’ 상태로 퇴근을 막고 있어 노조가 긴급 대응에 나섰다”고 전했다.


금융노조는 “파업 참가자 명단을 제출하라며 퇴근을 막는 비상식적인 작태는 총파업에 참여하는 금융 노동자들을 분열시키고 파업을 막으려는 불법 범죄이자 인권 침해”라며 “특히 전 영업점에서 동시다발로 퇴근 저지 감금 행위가 벌어지고 있는 것은 기업은행 경영진의 총파업 파괴 공모가 있지 않은 이상은 불가능한 일”이라고 비난했다.

이에 대해 은행 관계자는 “지점장 한 명이 직원 수십명의 퇴근을 막았다는 주장은 현실성이 없다”며 “일부 지점에서 논란이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지만 대부분 오후 8시를 기해 퇴근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금융노조 산하 34개 지부는 23일 성과연봉제 도입 등에 반대하며 총파업을 벌인다. 금융노조의 총파업은 지난 2014년 이후 2년만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