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초가 강해야’… SK하이닉스, 미래 반도체 ‘학술대회’ 개최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SK하이닉스는 22일 이천본사 수펙스 센터에서, 연구개발과 제조 구성원들의 최신 기술개발 성과 및 아이디어 공유의 장인 ‘제4회 SK하이닉스 학술대회’를 개최했다고 23일 밝혔다.

SK하이닉스 학술대회는 ‘Think Smart! Change Tomorrow!(스마트하게 생각하며 미래를 바꾸자)’를 슬로건으로 소자, 공정, 분석, 설계, 솔루션, 제품, 패키지, 응용기술, 뉴 메모리, 시스템 IC, 팹, 품질보증 등 모두 5개 분야로 나눠 학술논문을 공모했다. 출품되는 논문 건 수는 올해에는 약 500건의 논문이 접수됐다. SK하이닉스는 매년 접수 논문 건수가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SK하이닉스는 디램, 낸드플래시 메모리 반도체 제품의 기술개발 한계를 극복하고 최단 기간 내 최고의 양산성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연구개발과 제조 조직의 협력이 필수라는 인식을 바탕으로 학술대회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대회는 13개의 세미나룸에서 총 135편의 우수논문이 발표됐으며, 세미나에 참석한 1500여명 참석자들은 관심있는 분야의 논문 발표를 직접 듣고 토론하는 등 뜨거운 호응을 보였다.

행사에는 박성욱 사장과 학술위원장인 미래기술연구원장 홍성주 부사장, 디램개발사업부문장 이석희 부사장, 제조/기술부문장 이상선 전무 등 주요 경영진도 참석했다.

우수논문 발표에 이어 ‘인공지능 시대의 메모리반도체 산업’을 주제로 서울대학교 컴퓨터공학과 장병탁 교수의 특강도 진행됐다. 장 교수는 “인공지능은 앞으로 사물인터넷과 로봇 등 스마트머신을 통해 우리가 사는 세상을 이해하는 브레인 역할을 함으로써, 4차 산업혁명의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최근 인공지능 기술이 산업에 미치는 파급효과를 언급하며 “인공지능 딥러닝 기술이 메모리반도체 산업에 새로운 기회와 도전을 가져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래기술연구원장 홍성주 부사장은 “구성원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담긴 논문들이야말로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등이 일상화되는 미래에도 회사의 경쟁력을 유지하는 기반”이라며 “학술대회를 통해 발표된 우수한 연구결과를 선행 기술개발과 제조공정에 적용함으로써 SK하이닉스만의 독자적 기술자산을 확보해 나갈 것”을 강조했다.

심사를 통해 선정된 대상(1명, 상금 1000만원)과 분야 별 우수 논문 수상자 등에게는 총 2000만원 규모의 상금과 해외 주요 학술대회 참관 기회가 부상으로 제공됐다. 대상은 프랑스 출신 5년차 연구원 아드리앙 오제 선임(만 28세)이 수상했다. 아드리앙 오제 선임은 디램 반도체 모듈과 IT 기기들의 두뇌역할을 하는 CPU, AP 등 중앙처리장치 사이에 데이터 전송 속도를 높일 수 있는 ‘High Speed DDR4 디램 설계개선 방안’을 소개했다. 금상은 ‘1Znm TLC 낸드 소자동작’ 논문을 연구한 NAND개발사업부문 박민상 책임이 수상했다. 해당 논문은 SK하이닉스 2D 낸드플래시 제품의 가장 최신 기술인 1Znm 개발에 큰 기여를 한 것으로 평가 받았다.

학술대회를 주관한 박성욱 CEO는 “SK하이닉스의 미래기술 경쟁력은 바로 이 자리, 여러분의 열정에서 나온다”며 “앞으로도 연구개발과 제조기술 간 긴밀한 교류와 상호 이해를 통해 더욱 의미 있는 성과들이 나오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