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시우, 투어챔피언십 1R 공동 4위…‘우승 페덱스 1위 신인왕’ 세마리 토끼 추격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 김시우(21·CJ대한통운)가 ‘쩐의 전쟁’ 파이널 무대를 힘차게 출발했다. 대회 우승과 페덱스컵 역전 1위, 신인왕 등 세마리 토끼 추격을 시작했다.

김시우는 23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이스트 레이크 골프클럽(파70)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플레이오프 최종전 투어 챔피언십 1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2개로 3타를 줄여 3언더파 67타를 적어냈다.

김시우는 공동 선두 더스틴 존슨(미국), 마쓰야마 히데키(일본), 케벤 채펠(미국, 이상 4언더파 66타)에 1타 뒤진 공동 4위에 이름을 올렸다. 김시우는 세계랭킹 1위 제이슨 데이(호주)와 케벤 키스너(미국)와어깨를 나란히 했다.

사진=게티이미지

페덱스컵 랭킹 1위 존슨이 공동 선두로 나서 시즌 최종 승자의 가능성을 높인 가운데 조던 스피스(미국),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의 추격도 거세다. 지난해 플레이오프 우승자인 스피스와 올 시즌 플레이오프 2차전 도이체방크 챔피언십 우승자 매킬로이는 나란히 2언더파 68타를 쳐 공동 7위에 올랐다.

김시우는 페덱스컵 랭킹 18위로 이번 대회를 시작했다.

김시우가 이 대회서 우승을 하고 페덱스컵 상위 랭커들이 동반 부진해야 페덱스컵 레이스에서 대역전극으로 1000만 달러 보너스를 차지할 수 있다. 하지만 불가능한 것만은 아니다. 김시우는 또 첫날 호성적을 바탕으로 한국인 첫 신인왕 수상 가능성도 더욱 높였다.

12번홀(파4)서 첫 버디를 잡은 김시우는 16번홀(파4)에서는 8m 거리의 버디 퍼트를 성공해 상승세를 탔다. 17번홀(파4)서 1타를 잃은 김시우는 그러나 18번홀(파5)에서 기분좋은 버디를 낚았다. 티샷과 두 번째 샷을 모두 러프로 보낸 김시우는 레귤러 온에 실패했다. 그런데 27m를 남기고 친 어프로치샷이 그대로 홀컵에 빨려들어가며 극적인 버디를 기록했다. 김시우는 두 팔을 번쩍 들어 올리며 기분좋게 첫날을 마무리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