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밖] ‘살해리스트’쓰고 총기난사 기도한 美 고교생 체포

O…미국 로스앤젤레스(LA) 동부 샌버너디노에서 10대 고교생이 동료 학생ㆍ교사 33명의 이름이 적힌 ‘살해 리스트’를 작성하고 총기 난사를 기도한 사실이 경찰에 적발됐다. 22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 타임스에 따르면 샌버너디노 카운티 히스페리아 시의 한 대안학교에 재학 중인 10대 고교생 1명이 지난 20일 경찰에 전격 체포됐다. 존 맥마흔 샌버너디노 카운티 경찰국장은 이 고교생의 신원을 밝히지 않은 채 “이 고교생의 집을 압수 수색하는 과정에서 동료 학생과 교사 33명의 이름이 적힌 살해명단과 불법 총기류를 발견했다”고 밝혔다고 신문은 전했다. 맥마흔 국장은 이어 “이 고교생은 학교에서 총기 난사를 획책했다”면서 “현재 소년원에 구금돼있다”고 했다. 경찰이 이 고교생의 범행 기도를 적발하게 된 계기는 부모의 신고 때문이다. 이 고교생의 부모는 지난 16일 “아들의 최근 행동이 수상하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압수수색 과정에서 불법 총기류를 발견하고 이 고교생을 체포했다. 

신수정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