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DJ·노무현의 장자…부산·광주서 사랑받을 자격 있다”

전력수급 등 9개 지역현안 ‘입법과제’통해

내가 가진 정부 혁신의 소신·철학 제시

국익위해 수단·방법 가리지 않는게 구태

지도자라면 민주주의적 의사절차 따라야

‘낡은정치 극복’방법 안철수 대표와 달라

호남 민심기반 野정체성은 ‘DJ·노무현’

어떻게 현실 적응할지 고민해야

내달부터 주말 전국투어…시민 만날것

안희정 충남도지사는 22일 헤럴드경제와의 인터뷰에서 “10여 년 전 이미 DJㆍ노무현의 장자가 되겠다고 선택했다. 부산이든 광주든 난 사랑받을 자격이 있다”고 했다. 또, 도정 경험을 바탕으로 9가지 입법 과제를 공개할 예정인 안 지사는 “한국을 향한 소신과 철학을 엿볼 사례가 될 것“이라고 했다. 대선을 앞두고 안 지사가 발표하는 첫 입법 공약 격이다. 다음은 서울 중구 충남 서울사무소에서 진행한 안 지사 인터뷰 일문일답.

-오는 26일 ‘충남의 제안’을 발표한다고 들었다. 지자체에서 민원이 아닌 입법과제를 제시하는 게 이례적인데?

▶지난 6년간 도정을 이끌면서 느꼈던 지역 현안을 모아 20대 국회에서 처리해야 할 9가지 입법 과제를 밝힌다. 미세먼지, 농업직불금 문제, 연안하구 생태복원, 석탄화력발전소 문제, 전력수급 문제, 지방자치분권이나 각종 정보공개 관련 사항 등이다. 입법 과정을 밟는다는 건 충남만의 문제가 아니란 의미다. 지역의 의제는 곧 전국의 의제다. 내가 가진 한국 정부 혁신의 소신과 철학을 엿볼 사례가 될 것이다.

-이분법적 사고를 극복하겠다는 말을 강조해왔다. 어떤 의미인가?

▶내가 선이고 국익이라 규정한 채 이를 위해 수단ㆍ방법을 가리지 않는다는 낡은 태도가 싸움을 낳는다. 사드를 예로 들면, 방어용 무기체계로 효용이 있는지 검증하고, 국회 상임위원회의 심의 절차도 있다. 지도자라면 찬반의 주장을 수용해가는 게 옳은 태도다. 민주주의의 의사 결정은 법과 규칙에 따르고, 이게 없다면 여론 정치를 통해 공론화 과정을 거쳐야 한다. 낡은 진보ㆍ보수를 넘겠다는 의미도 있다.

-낡은 정치 극복을 앞세우는 게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와 일맥상통한다는 느낌도 있다.

▶(안 전 대표의)화두는 좋다. 국민이 요구하는 화두다. 하지만, 정치는 정치다. 정당이란 틀로 경쟁하는 게 정치다. 진보도 보수도 필요 없으니 한 집에 모여 살자는 건 현실과 맞지 않다. 낡은 정치를 벗자는 건 같더라도 어떻게 벗어날지에 대해선 다른 것이다. 


-박근혜 정부는 어떻게 평가하고 있나?

▶대통령이 고뇌 어린 결단을 내리면 국민은 따라와야 한다는 건 민주주의 의사결정이 아니다. ‘조선시대 임금님’처럼 생각하는 거다. 박근혜 정부의 국가주도형ㆍ권위주의식 통치 스타일은 민주주의가 아니다. ‘임금님 정치’다.

-호남 민심 회복이 더민주의 주요한 과제인데?

▶수권정당으로서 신뢰를 얻기 위한 노력과, 총선 결과를 받들어 국민의당과 더 많은 대화를 해야 한다. 5ㆍ18 광주항쟁과 김대중 대통령을 탄생시켰던 호남의 자부심은 우리 당의 자랑스러운 전통이다. 그러면서 야당의 전통을 전국정당으로 만들고자 했던 게 노무현 대통령의 간절한 소망이었다. 난 김대중ㆍ노무현의 장자가 되겠다고 10여 년 전부터 선택했다. 난 당연히 부산이든 광주든 모든 당원들로부터 사랑받을 자격이 있다고 생각한다. 야당 정체성은 ‘김대중ㆍ노무현’이다. 이 정체성을 어떻게 현실에 맞춰 표현할지를 고민해야 한다.

-저서를 출간한 예정으로 들었다. 향후 계획은?

▶자전적 에세이와 지방정부 현장에서 느낀 주요 정책과제와 그에 대한 비전을 담은 책을 내놓을 예정이다. 10월부터 연말까지 주말을 이용해 전국을 다니며 시민과 만날 계획이다.

김상수ㆍ박병국 [email protected]

사진 = 안훈 기자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