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지진 2분 내외 문자 발송’ 이미 가능했다

-기상청 “지금도 자체 시스템으로 2~3분 안에 문자 발송 중”

-국민안전처 ‘CBS 시스템’ 늑장 원인 지목돼

-“최종적으로는 기상청이 직접 이통사에 문자 보내도록 개선”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늑장 대응으로 물의를 빚었던 긴급재난문자 발송이 이미 2분내 가능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기상청이 지진 발생 후 30초 내 인지한 내용을 국민안전처를 거치도록 하면서 발송이 지연됐다는 것이다. 기상청은 향후 긴급재난문자를 즉시 발송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계획을 밝혔지만, 이 국민안전처 시스템을 거치는 현재 절차가 달라지지 않으면 지진 발생 직후 2분 전후 문자 발송은 어려울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기상청은 22일 경주 지진에 대해 경과보고를 하면서 “기존 문자발송 시스템을 앞으로는 기상청이 직접 발송하는 방식으로 변경하겠다”고 발표했다.

기상청은 이르면 11월부터 기상청이 긴급재난문자를 보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기상청은 국민안전처의 긴급재난문자 시스템인 CBS(Cell Broadcasting Service) 시스템을 그대로 사용할 계획인 것으로 드러나 실효성 논란이 제기된다.

4.5 규모의 여진이 발생한 지난 19일 국민안전처는 경주 지진이 발생한 지 5분 뒤인 오후 8시 38분 긴급재난문자를 발송했다. 그러나 똑같이 지진 피해를 겪은 포항 등 경주시 이외 지역에는 12분이 지난 오후 8시 45분께 긴급재난문자가 발송됐다. 울산지역에 있던 주민들은 오후 8시 47분에야 문자를 받아볼 수 있었다.

[사진=기상청이 22일 오전 10시 서울 동작구 기상청에서 정책브리핑을 열고 경주에서 잇따라 발생하고 있는 지진에 대한 중간 상황을 발표하고 있다.]
정희조 [email protected]

국민안전처의 긴급재난문자 발송이 지연되는 동안 기상청의 지진 알림문자는 지진 발생 3분만에 전국 유관기관에 도착했다. 5.8 규모의 본진이 일어났던 지난 12일에도 기상청은 오후 8시 35분에 지진 발생 문자를 발송했다. 지진이 발생한 지 3분 만이었다. 반면 국민안전처는 9분 만인 오후 8시 41분에 긴급재난문자를 발송하면서 늑장대응이라는 비판을 받았다.

기상청 관계자는 “기상청이 유관기관과 언론에 보내는 지진알림 문자서비스는 기상청이 직접 보내고 있다”며 “지진 측정기가 진동을 감지하면 30초 안에 지진 여부를 판단해 문자로 신속하게 보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민들에게 전달되는 긴급재난문자 서비스가 늦어지는 것은 국민안전처의 CBS 시스템을 거쳐야 하는 비효율 때문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국민안전처 CBS 시스템 담당 직원은 기상청로부터 받은 지진 정보를 확인한 후 발송 지역과 문구를 다시 정해 이동통신사에 전달하는 과정을 거친다. 이 과정에서 발송이 4~5분 더 지체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CBS 시스템을 기상청에 직접 설치하면 해결될 문제지만 예산문제로 어렵다는 게 관계기관의 설명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국민안전처에서 CBS 시스템을 기상청에 직접 설치하기엔 예산이 부족하다는 답변을 해왔다”며 “당장은 국민안전처의 CBS 시스템에 접근할 수 있는 권한을 받아 운영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기상청은 이 때문에 기상청이 지진분석을 마치는 대로 CBS를 통하지 않고 바로 이동통신사를 통해 긴급재난문자를 발송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기상청은 직접 이통사에 문자를 보내면 현재 기상청이 발송하고 있는 지진 알림문자 시스템보다 빠르게 지진을 알릴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22일 브리핑에 나선 고윤화 기상청장도 “지금은 CBS 시스템을 이용한 개선 방안을 마련했지만 여러 방안을 강구 중”이라며 “최종적으로는 기상청이 직접 이동통신사에 문자를 전달할 방법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