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서 20대 女 백골로 발견, 모친은 낙동강서 변사체…11살 아들은 행방불명

[헤럴드경제(대구)=김병진 기자]낙동강변에서 변사체로 발견된 50대 여성의 집에서 딸이 백골 상태로 발견된 데 이어 10대 아들도 행방불명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대구 수성경찰서는 지난 21일 오후 1시께 수성구 범물동 모 아파트 베란다 붙박이장에서 이불과 비닐에 싸인 20대 여성 시신을 발견했다고 22일 밝혔다.

숨진 여성은 지난 20일 오후 3시 20분께 경북 고령군 고령대교 부근 낙동강변에서 숨진채 발견된 A(52·여)씨의 딸(26)로 확인됐다.

A씨는 8년 전 이혼한 뒤 딸, 11살 된 아들과 함께 거주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아들은 소재가 확인되지 않고 있다.

경찰은 평소 우울증 증세를 보이던 A씨가 숨진 딸의 시신을 상당기간 베란다에 숨겨오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사망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부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경북지방경찰청과 공조해 A씨 발견 장소를 수색하는 등 아들의 소재를 파악하는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