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초등생 실종’ 공개수사 전환…수배 전단 배포

[헤럴드경제(대구)=김병진 기자] 모녀 변사와 실종 아동 사건을 수사 중인 대구 수성경찰서는 사라진 초등학교 4학년 류정민(11) 군을 찾는 수배 전단<사진>을 제작해 배포했다고 23일 밝혔다.

잔딘에 따르면 류 군은 키 140㎝, 보통 크기 체형으로 갸름한 얼굴에 바가지 모양 머리 모양을하고 있다. 또 파란색 소매가 달린 흰색 티셔츠와 긴 바지, 모자 차림이다.

류 군은 지난 15일 대구 수성구 범물동의 한 아파트 폐쇄회로(CC)TV에 어머니와 집을 나가는모습이 마지막으로 찍힌 뒤 생사가 확인되지 않고 있다. 류 군의 어머니 조모(52) 씨는 지난 20일 오후 3시20분께 경북 고령군 성산면 고령대교 부근 낙동강 변에서 물에 빠져 숨진 채 발견됐다. 이어 이튿날 낮에는 류 군의 누나(26)가 아파트 베란다 붙박이장에서 이불과 비닐로 싸인 백골 상태 시신으로 발견되기도 했다.


경찰은 류 군이 마지막으로 보인 행적을 토대로 집 주변과 낙동강 일대를 중심으로 류 군을 찾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