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륙의 돈자랑’ 애완견에 아이폰7 선물

[헤럴드경제]중국 최대 부호로 꼽히는 왕젠린(王健林) 완다(萬達)그룹 회장의 외동아들 왕쓰충(王思聰ㆍ28)의 무개념 돈자랑이 구설수에 올랐다.

아이폰7 8대를 애완견에게 선물하고는 이를 인증한 것.

20일(현지시간) 미국 CNN방송은 왕쓰충이 알래스카 말라뮤트종 애완견 왕코코에 최신 아이폰 8대를 선물한 뒤 이를 증명하는 사진을 중국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웨이보(微博)에 게시했다고 전했다.

왕쓰충은 “아이폰7을 구입했다고 자랑하는 (사람들의)게시글을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라며 “내가 나서도록 등을 떠미느냐”는 글도 함께 올렸다.

사진 속 아이폰7 256GB 모델은 알리바바가 운영하는 인터넷 쇼핑몰 타오바오(淘寶)에서 대당 1만 위안(약 167만 원)에 판매되고 있다. 왕쓰충이 애완견의 휴대폰 구매에 사용한 돈은 총 8만 위안(1,340만 원)으로 이는 중국 도시 근로자 평균 연봉인 6만 2,029위안(1,037만원)을 웃도는 목돈이다. 

왕쓰충의 돈 자랑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해 노동절(5월 1일)에는 “썰매 개도 노동자이다”라며 ‘펜디’사의 명품 핸드백을 왕코코에게 선물했고, 고가의 애플워치를 양 발에 찬 개의 사진을 게시하며 “너희들은 애플워치가 있느냐”고 올려 뭇매를 맞기도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