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판 그리는 김종인, “과거엔 야당 단일화만 생각했지만…”

[헤럴드경제=김상수ㆍ장필수 기자]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대위 대표가 23일 정의화 전 국회의장,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 등과 조찬 회동을 가졌다. 김 전 대표는 야당 단일화만 고려한 과거와 달리 이젠 여야의 틀을 깨는 대선 논의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김 전 대표는 이날 회동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내년 대선에서 여야를 뛰어넘는 틀을 고민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대선에서 확실히 떠오르는 사람이 있어야 하는데 가상적인 인물만 떠오르고 있다”며 “과거엔 기껏해야 야당 단일화만 생각하고 모였지만 그런 특정한 방향을 설정하는 게 아니라 실제로 한국사회의 문제를 어떻게 잘 해결할 수 있는지 만나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한국사회가 위기에 처했다는 건 다 공감하는 것”이라며 “그런 측면에서 개헌도 나오고 적절한 선택이 무엇인지 방향이 제시된다”고 말했다.

한편, 회동 이후 기자들과 만나선 “제3지대란 말은 안 쓴다. ‘비패권지대’”라며 “안 전 대표가 자꾸 ‘제3지대’를 말하니까 헷갈려서 (제3지대란 말을 쓰면) 안 된다”고 했다. 패권세력의 의미를 묻자 “그냥 상식적으로 보면 다 안다”고만 답했다.

이날 회동은 김택환 전 교수 주재로 마련됐다. 김 전 대표는 발족을 앞둔 경제민주화포럼에 윤 전 장관 합류를 제안할 것이란 게 정계의 관측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