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FC 홍영기, 계체 통과뒤 쓰러져 “내일 경기 어쩌나”

[헤럴드경제]로드FC 홍영기 선수가 계체에 통과한 후 탈진으로 쓰러졌다.

홍영기는 23일 서울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로드FC 33 공개 계체 현장에 창백한 모습으로 등장했다.

서있을 힘도 없어 보이던 홍영기는 계체에 통과하자 곧바로 쓰러졌고, 심판진의 부축을 받고 가까스로 발을 옮기며 퇴장했다.

홍영기는 행사장을 떠날 때도 등에 업혀서 들려 나갔다.

[사진=osen]


반면 홍영기와 맞붙는 우에사코는 여유로운 모습을 보였다.

태권도를 바탕으로 강력한 킥이 주특기인 홍영기는 오는 24일 일본의 우에사코 히로토 선수와 맞붙는다.

홍영기는 “이런 모습을 보여드려서 죄송하다. 최대한 회복해 내일 경기에 지장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로드FC는 24일 장충체육관에서 열린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