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암연구소, B형 간염 특강으로 간염치료제 개발 박차

-질병 부담 높은 ‘B형 간염’ 치료 위한 세계 석학들의 강연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목암생명과학연구소(소장 최승현)는 지난 20일 경기도 용인 녹십자 R&D 센터 에서 ‘Liver Day’ 특별강연을 진행했다고 22일 밝혔다.

‘Liver Day’ 특강은 목암연구소가 세계적 수준의 석학들을 초청해 간경화, 간암 등 주요 간 질환을 유발하는 B형 간염 바이러스(HBV)를 주제로 최신 연구 결과와 치료제 개발 현황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는 울리케 프로처 뮌헨 공과대학 바이러스 연구소 박사와 페이저 첸 국립대만대학병원 임상의학연구소 박사가 강연을 진행했다.

[사진=페이저 첸 박사가 녹십자 R&D센터 WEGO강당에서 강연하고 있다]

최신 치료제 개발 동향을 발표한 프로처 박사는 “만성 B형 간염 치료에는 인체의 면역체계 조절이 가장 중요하다”며 새로운 작용기전을 가진 치료제 개발의 가능성을 제시했다.

두 번째 강연자로 나선 첸 박사는 세계적으로 유일한 만성 B형 간염 연구 동물 모델의 제작 노하우를 공유했다. 이와 함께 이 모델을 기반으로 환자들의 면역 내성이 극복되고 HBV에 대한 면역 반응이 재생성되는 것을 확인한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최승현 목암연구소장은 “이번 특강은 질병 부담이 큰 B형 간염에 대한 세계 전문가들의 최신 치료 지견을 학습하고 토론해보는 뜻 깊은 자리”라며 “앞으로도 이 같은 자리를 통해 목암연구소의 R&D 역량 강화와 연구 네트워크 구축 및 활성화를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