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특별재난지역 전파사용료 6개월 감면 조치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미래창조과학부(이하 미래부)가 지진 피해를 입은 특별재난지역의 전파 사용료를 감면해주기로 했다.

23일 미래부는 경북 경주시에 개설된 무선국의 전파사용료를 피해복구 지원의 일환으로 6개월 간 전액 감면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경주시는 9월 발생한 지진으로 지난 22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됐다.

감면 대상은 특별재난지역 선포일 이전 해당 지역에 개설된 무선국으로, 이번 조치로 전파사용료 감면 혜택을 받게 된 무선국의 시설자는 400여 명(2000여 무선국), 감면 예상금액은 약 1800만 원이다.


미래부는 2016년도 3/4분기부터 2016년도 4/4분기 고지분에 감면액이 반영된다는 안내문을 10월 초 발송할 예정이다. 감면 대상자의 별도의 신청 없이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전파사용료 감면과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전파이용CS센터’(☎080-700-0074)와 전국 10개 지역 관할 전파관리소에 문의하면 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