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北인권 개선에 256만 달러 지원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미국 국무부가 대북 정보 유입 등 북한 인권 개선을 위한 활동 지원에 나섰다.

23일 미국의소리(VOA)방송에 따르면 미 국무부 민주주의ㆍ인권ㆍ노동국은 지난 20일 북한 인권 개선을 위해 활동하는 국내외 단체와 기관들의 사업을 공개모집한다고 밝혔다. 모집 마감시한은 다음달 31일까지다.

총 지원 금액은 265만 달러, 우리돈 약 30억원이다. 이 가운데 160만 달러는 대북정보유입과 내부 정보 유출, 북한 내 정보 유통 촉진 사업에 사용될 예정이다. 국무부는 대북 라디오 방송 제작과 송출, 북한 주민들이 흥미로워할 콘텐츠 생산 등을 예로 제시했다.


50만 달러는 북한 인권 증진과 책임 규명 촉진 활동에 지원된다. 북한 인권 침해 사건을 기록하거나 수감자 명단 등 북한 정치범 수용소에 대한 온라인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고 유지하는 사업 등이 해당된다.

이 외에도 북한의 정치적 개방에 대비하고 이를 이행하는 프로그램을 위한 기술을 개발하는 사업에도 55만 달러를 지원할 계획이다.

국무부는 해당 사업들이 장기적으로 지속적인 개혁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즉각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또 국무부의 지원이 끝나더라도 지속될 수 있는 잠재적 가능성이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