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지점프 사고 당사자 “이대로 죽는구나 싶었다”

[헤럴드경제]번지점프 사고 영상이 공개돼 충격을 주고 있다.

21일 강원 춘천 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4일 강촌의 한 번지 점프대에서 29세 여성 유모 씨가 42m 높이에서 번지점프를 시도하다 안전줄이 풀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사고로 유 씨는 안면마비 증세에 목과 가슴에 전치 4주의 상처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유 씨는 사고 후 한 방송사와의 인터뷰에서 “이대로 죽을 수도 있겠구나. 계속 생각나요. 무섭고 물 보는 것도 싫을 것 같다”고 털어놨다.

유 씨의 사고는 기둥에 안전고리가 제대로 걸려 있지 않아 발생한 것인데, 업체측의 해명은 혀를 내두르게 할 정도.

번지점프 업체 한 관계자는 “그거 사람 내리다가 타박상 좀 입었어요. 걸려있는 줄이 사람 내리면서 줄도 내리거든요. 근데 내리다가 줄이 풀렸어요”라며 태연하게 대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찰은 이 업체 안전관리인을 입건하고 안전규정 준수여부를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