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구문화재단, ‘2016 부평밴드페스티벌’ 내달 14일 개최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인천시 부평구문화재단(대표 박옥진)은 오는 10월14~15일 2일간 ‘2016 부평밴드페스티벌’을 개최한다.

2016 부평밴드페스티벌은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다채로운 장르로 구성해 음악의 집중도를 높이고, 누구나 편안하게 즐기며 교감할 수 있도록 특별한 시간을 마련한다.

이 페스티벌은 ‘리멤버(Remember)‘라는 부제를 가지고 지난 1950~60년대 부평의 에스캄 부대 주변에서 시작돼 대중음악 60년의 뿌리가 된 부평의 독특한 음악 역사를 기억하는 자리가 될 것이다.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하고 인천광역시와 부평구가 주최하는 2016 부평밴드페스티벌 첫날인 10월14일에는 1950~60년대 시절 에스캄 부대 주변에서 성행했던 재즈와 스윙(Jazz&Swing)을 중심으로 구성했다.

부평지역의 연주자들이 중심이 된 실력 있는 노장들의 밴드인 ‘부평 올스타 빅밴드’와 탁월한 보컬과 연주 실력으로 한국밴드뮤직의 새로운 장을 열었던 ‘사랑과 평화’의 공연을 시작으로 무대를 연다.

재즈 색소폰 연주자이자, 한국 대중음악계의 ‘거목(巨木)’ 정성조의 음악정신을 이어가고 있는 ‘정성조 재즈오케스트라’와 스캣의 여왕, 가장 한국적인 재즈 보컬 ‘말로 밴드’의 무대는 가을의 선선함과 어우러져 감성 가득한 저녁을 선사할 것이다.

15일 무대는 ‘에스캄 슈퍼밴드’와 우리나라 인디신 로커빌리 장르의 대표 밴드 ‘스트릿건즈’, 일렉트로닉 개러지 락으로 폭발하는 댄스 유발자 ‘칵스’와 경쾌한 긍정, 따스한 낭만 에너지로 우리를 ‘들었다 놨다’하는 매력적인 네 남자 ‘데이브레이크’, 조선 펑크의 반항심에 완숙함을 얹은 ‘더 모노톤즈’의 공연으로 구성된다.

사전 프로그램으로 10월 8일에는 부평지역 내 카페, 클럽, 거리 등 다양한 곳에서 ‘MUSIC TOWN – 음악동네 만들기’ 토크콘서트와 미니스테이지가 진행된다.

자세한 내용 확인은 부평구문화재단 홈페이지와 대표전화(☎032-500-2000)로 하면 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