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지진 피해 경주 등 3억원 긴급 지원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서울시가 지진으로 큰 피해를 입고 있는 경주시 등 경북지역에 재해복구비 3억원을 긴급 지원한다.

23일 서울시에 따르면 재해복구비는 서울시 대외협력기금으로 신속한 지원이 가능한 대한적십자사 경북지사로 전달하고 특히 피해가 심한 경주 지역을 중심으로 파손된 기와지붕 수리에 필요한 고소작업차 등 피해복구를 위한 장비지원 및 물품구입에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서울시는 타 지방자치단체의 긴급재난상황 발생시 구호를 위하여 대외협력기금을 매년 편성해 재해ㆍ재난을 당한 곳을 지속적으로 돕고 있다.


지난해에는 충남ㆍ강원ㆍ인천ㆍ경북에 가뭄 피해 지원을 위해 6억원, 2014년에는 강원ㆍ경북의 폭설복구를 위해 4억원 등을 지원한 바 있다.

장혁재 서울시 기획조정실장은 “이번 지원을 통해 지진으로 고통 받고 있는 해당지역 주민들의 어려움을 조금이나마 덜어주는데 보탬이 되었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타 지역의 재난ㆍ재해 발생시 서울시가 도울 수 있는 부분이 있다면 작은 힘이나마 같이 보태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