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폰서 검사 수사] 감찰 16일만에 김형준 부장검사 소환 조사

[헤럴드경제=김현일 기자] 스폰서 및 사건 청탁 의혹을 받고 있는 김형준(46ㆍ사법연수원 25기) 부장검사가 23일 오전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고 있다.

대검찰청 특별감찰팀(팀장 안병익 서울고검 감찰부장)은 “오늘 오전 8시 30분 김 부장검사를 소환해 조사 중이다”고 밝혔다. 이달 7일 특별감찰팀이 구성된 지 16일 만이다.

앞서 김 부장검사는 고교 동창이자 사업가 친구 김모 씨로부터 식사와 술 접대를 받고 돈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돼 대검의 감찰을 받아왔다. 


김 부장검사는 또 사기와 횡령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게 된 김 씨를 위해 서울서부지검 수사 검사들과 식사 자리를 갖고 사건 무마를 부탁한 의혹도 받고 있다.

올 1월부터 예금보험공사(이하 예보)에 파견돼 금융부실책임조사본부장으로 근무한 김 부장검사는 스폰서 파문이 일자 곧바로 서울고검으로 전보조치된 상태다.

특별감찰팀은 이날 김 부장검사를 상대로 금품 수수 의혹을 비롯해 사건 청탁 여부 등을 집중 추궁할 방침이다. 또 김 부장검사가 수사의뢰한 김 씨와 김 씨 변호인 S 씨의 공갈 혐의에 대해서도 조사할 계획이다. 김 부장검사는 특별감찰팀에 제출한 수사의뢰서를 통해 김 씨와 김 씨의 변호인이 이달 2일 스폰서 제공 내용을 폭로하겠다며 1억원을 요구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행방이 묘연한 김 부장검사의 휴대폰을 놓고도 특별감찰팀과 김 부장검사 간의 신경전이 예상된다. 특별감찰팀은 지난 20일 김 부장검사가 예보 파견 근무 당시 사용한 휴대전화 압수수색에 나섰으나 김 부장검사가 파견 해지와 함께 휴대전화를 가져간 것으로 드러나 확보에 실패했다.

다음날 김 부장검사의 자택을 전격 압수수색했으나 김 부장검사가 분실했다고 주장하며 휴대폰을 손에 넣지 못했다. 해당 휴대폰은 김 부장검사가 김 씨에게 돈을 요구하거나 기타 부적절한 접촉을 한 사실이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필요한 증거 중 하나로 검찰은 보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