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현성 해군참모총장 22일 취임…정호섭 전 총장 전역식 함께 열려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엄현성 신임 해군참모총장은 22일 열린 취임식에서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맞설 수 있는 전투태세를 갖추겠다고 밝혔다.

엄 총장은 이날 계룡대 대연병장에서 열린 제32대 해군참모총장 취임식에서 “핵과 미사일 위협을 계속하는 북한 김정은 집단의 도발 야욕을 분쇄할 수 있는 것은 항재전장의 정신무장과 완벽한 전투태세를 갖추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이 증대되고 있는 엄중한 안보 상황”이라며 “‘싸우면 반드시 이기는 필승 해군’, ‘국민의 사랑과 신뢰를 받는 정예강군’ 건설을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엄 총장은 취임식에서 제31대 해군참모총장인 정호섭 제독에 이어 제32대 총장에 취임했다.

취임식에는 한민구 국방부 장관, 브래드 쿠퍼 주한 미 해군사령관 등 한국과 미국 군 주요 인사와 해군 장병들이 참석했다.

제32대 해군참모총장으로 취임한 엄현성 해군대장이 경례를 하고 있다. [사진=해군]

엄 총장은 “지해공 합동작전과 미래전에 대비한 전력 건설 및 작전 개념을 발전시키고 미 해군과의 상호운용성을 향상시켜 임무 수행이 가능하도록 연합작전 및 전술도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 “해양에서 군사 및 비군사적 위협이 증대되고 있는 만큼, 이에 대비해 수상, 수중, 항공의 균형있는 미래 전력 건설에 매진해야겠다”고 강조했다.

엄 총장은 “오늘날 우리 해군은 여러가지 불미스러운 일들로 명예가 크게 실추돼 국민의 차가운 시선을 받고 있다”며 “과거의 관습과 악습에서 탈피해 과감하게 변화와 혁신에 앞장서야겠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는 제도와 규정은 국민의 신뢰를 받을 수 없으며 국민의 지지를 받지 못하는 군은 존재 가치가 없다”며 “법과 제도, 원칙에 입각한 정직한 해군이 돼야겠다”고 덧붙였다.

해군사관학교 35기인 엄 총장은 해상작전 분야의 전문가로, 합참차장, 해군참모차장, 해군작전사령관, 2함대사령관, 해군본부 인사참모부장 등을 역임했다.

엄 총장 취임식은 정호섭 제독의 이임 및 전역식과 함께 열렸다.

정 제독은 이번 행사를 끝으로 41년여의 군 복무를 마쳤다. 지난해 2월 해군참모총장에 취임한 그는 방위사업 비리로 얼룩진 해군의 명예를 회복한다는 취지에서 ‘명예해군’ 운동을 벌이며 해군 문화 혁신을 주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