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계 1위 서울우유는 가격 내렸는데…다른 우유업체는?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유업계 1위 서울우유협동조합이 대표 제품의 가격을 인하하면서 우유 가격 인하가 업계 전반으로 확산될 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앞서 원유가격연동제에 의해 원유가격이 내린 터라 우유 납품가격과 소비자가격도 낮아질 것이란 소비자들의 기대가 큰 상황이다.

서울우유협동조합은 다음달 1일부터 ‘나100%우유’ 5개 대표 품목의 납품가를 인하한다고 22일 밝혔다.

납품가 인하에 해당하는 제품은 나100%우유(1L, 1.8L, 2.3L), 나100% 저지방우유 1L, 나100% 홈밀크 1L 등 대표 품목 5가지로, 대형마트 기준 권장소비자가격이 40원에서 최대 100원 인하될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서울우유는 다음달 1일부터 ‘나100%우유’ 5개 품목의 납품가를 인하한다.]

서울우유는 “원유가격 인하 효과를 고객이 실질적으로 느낄 수 있는 가격 혜택으로 반영하기 위해 원유 품질 향상, 포장재ㆍ원자재ㆍ공공요금 등 제조비용 인상 요인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납품가 인하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낙농진흥회는 원유 기본가격을 전년(ℓ당 940원)보다 18원 내린 ℓ당 922원으로 결정해 지난 8월부터 적용했다.

지난 2013년 원유가격연동제 도입 후 처음으로 원유값이 내린 것이지만, 그동안 유제품 소비자가격에는 반영되지 않았다.

유업체들은 그동안 우유 가격이 높다는 지적에 대해 원유가격연동제로 원유값이 높기 때문이라고 해명해 왔다. 때문에 원유가격 인하 이후 소비자가격도 낮아질 것이란 소비자들의 기대가 높았다.

이번에 업계 1위 서울우유가 처음으로 우윳값 인하에 나서면서 남양유업, 매일유업 등 다른 유업체들의 가격 인하 부담도 한층 커졌다.

남양유업 관계자는 “원유가격 조정 이후 이미 할인행사는 많이 하고 있다”며 “행사와 별도로 우유 가격 인하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시기나 품목에 대해선 아직까지 결론난 게 없다”면서도 “인하를 한다면 서울우유와 비슷하게 50~100원 수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매일유업 관계자는 “우유 가격 인하에 대해서는 계속 검토 중”이라면서 “다만 지금도 회사 측에서 비용을 부담해 할인행사를 진행하고 있고 누적된 적자도 있어서 쉽게 판단을 내리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