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엽 “미르 K스포츠 의혹 국정조사 하자”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유성엽 국민의당 의원은 미르ㆍK스포츠 재단과 관련 23일 “(국정감사에서) 증인채택이 끝내 이뤄지지 않고 진상규명 이뤄지지 않으면 국정조사를 추진해서 진상을 밝혀내야 한다”고 했다.

유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 비상대책회의에서 “새누리당은 진상 규명을 위한 국감 증인을 한사코 거부하고 있다. 한사람도 채택할 수 없다는 것이다. 참으로 이해하기 어렵다”며 국정조사를 당 지도부에 공식적으로 건의한다고 밝혔다.

유 의원은 “시간이 갈수록 두 재단에 대한 의혹이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상황인데도, 다음주 월요일 국정감사 시작되는데 증인 채택을 하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의혹이 있으면 국감을 통해 해결하는 것이 우선”이라며 “여당은 더이상 회피하지 말고 미르와 K스포츠 관련 국감 증인채택에 협조해 진실을 밝혀줄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유 의원은 또 차은택 CF 감독과 관련해, “문화계의 황태자라 할 만한 (현 정부 문화창조융합본부장을 지낸 CF감독) 차은택이 깊이 개입됐다는 것은 권력의 핵심이 배후에 있다는 의혹에서 자유롭지 못하다”고 했다. 또 “(비선 의혹이 일고 있는)최순실 씨가 차씨와도 친분이 깊다”며 “(미르재단에) 차씨의 은사인 김형수 교수가 이사를 맡고, 인천아시아게임 개회식 준비했던 홍보대행사 국장인 이한선씨가 이사로 재직했던 사실 보면 차은택이 깊이 관여했음을 부정할 수 없다”고 했다.


유 의원은 “처음엔 대기업이 무려 800억원을 냈다는 데 놀랐고 다음에는 그 두 재단이 정관과 회의록을 허위로 작성하고도 단 하루만에 승인 받았다는 점에서 놀랐다“고 했다. 또 “자세히 살펴보면 더 가관”이라며 “설립자의 재산 출연도 없었고 발기인 서명도 빠져있다. 설립신청서에서 언제 했다는 신청 날짜도 없다“고 했다. 그는 “단순히 눈으로 보이는 부분조차 검토 안했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