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중소기업 스타상품 발굴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 이마트가 중소기업 스타상품 발굴에 나선다.

이마트는 22일 중소기업협력재단과 ‘상생서포터즈 청년 창업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상생서포터즈 청년 창업 프로그램은 정부와 대기업이 1:1의 비율로 재원을 마련해 창업 벤처기업의 우수 아이템을 사업화하고 해외 진출을 돕는다.

이마트는 유통업계 대기업 중 최대 규모인 매년 3억원씩 3년 간 출원한다. 중소기업협력재단과 함께 총 18억원의 재원을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이마트는 금번 조성된 재원을 바탕으로 대ž중소기업협력재단과 함께 우수 창업·벤처기업을 발굴하여 국내 이마트 점포와 온라인몰을 통한 판로지원은 물론, 글로벌 시장 진출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이마트는 1년차 사업비인 6억원(이마트 3억, 정부 3억)을 바탕으로, 오는 10월26일 중소기업진흥공단과 함께 이마트 본사 대강당에서 ‘제1회 이마트 Made In Korea 프로젝트’를 열어 공단이 추천한 900여개 업체의 중소기업 상품 중 스타 상품 발굴에 나선다.

이마트는 이 프로젝트에서 학계와 정부기관의 전문가와 이마트 바이어, 주부 평가단 등 심사위원단을 구성하여 50여개 우수 창업기업을 선발하고, 선정된 50개 기업에 각 1천만원의 아이템 및 디자인 개발비를 지원한다.

더불어, 이마트는 1회성 이벤트가 아닌 지속적인 과정 관리를 통해 선정된 상품을 담당하는 바이어가 1대1로 전문적인 전담 멘토링 서비스를 제공하고, 이마트의 디자인 노하우를 활용해 스타상품 디자인을 제안하는 등 다양한 마케팅 전략도 공유한다는 방침이다.

이후 최종 스타상품으로 선정된 10여개 업체에는 국내 이마트 점포와 이마트몰, 해외 유통망에서 수출 판로를 지원한다.

이갑수 이마트 대표이사는 “이번 상생서포터즈 프로그램 참여는 우수 중소기업을 적극 지원할 수 있는 메이드 인 코리아 프로젝트를 개최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하는 좋은 기회”라며 “이마트가 갖고 있는 상품 개발 및 마케팅 전략 노하우를 적극 공유해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상생을 통한 선 순환적 동반성장의 장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고, 창업기업의 매출확대를 통한 청년일자리 창출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