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원로위원과 시정토론..왜?

[헤럴드경제=박정규(성남)] 이재명 성남시장이 지역발전자문위원회 원로회의 위원과 시정 발전을 위해 토론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 시장은 22일 시청 산성누리에서 25명의 원로위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시정의 주요 현안과 발전 방안에 대해 의견을 제시하고 토론했다.

원로회의에 참석한 이해학 위원은 100만 시민의 품격에 맞는 천문대 설치를 건의했다. 이태근 위원 등 4명의 위원은 산업단지가 있는 사기막골 지명 변경, 통일 인식교육, 지역 범죄율 증감 등에 대해 건의했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성남시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발전하고 전국에서 가장 이사 오고 싶어 하는 도시가 될 수 있었던 것은 원로 위원님들이 지혜로운 고견과 참여, 협조 덕분”이라고 했다.

그는 또 “각종 현안들이 해결되도록 앞으로도 지역사회의 든든한 버팀목으로서 지역발전에 대한 성원과 지원을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이어 “정부가 국가사무를 지방으로 떠넘기면서 정부 스스로 인정한 재정부담 전가 규모만 4조 7천억원에 이르고, 지자체가 복지사업을 하려면 정부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이를 따르지 않으면 재정 페널티를 주도록 정부는 시행령을 마음대로 고치고, 급기야 지방재정법 시행령을 국무회의에서 통과 시켰다. 성남시 재정이 내년에는 256억원, 2108년에는 512억원 2019년부터는 1071천원의 예산을 빼앗기게 됐다. 이는 성남시만의 복지 특색사업 1000억원과도 일치하는 예산”이라고 설명했다.

성남시는 지난 민선5기에 모라토리엄을 극복하고 재정건전성을 이룬 바탕 위에서 자체 재원을 마련해 청년배당 등 3대 무상복지 사업과 시민의 안정을 위한 시민순찰대 운영, 미소가득 틀니 지원 사업 등 시민을 위한 다양한 복지 정책을 펼쳐 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