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소문 부탁해요..‘2016 수원화성 방문의 해’ 수원자매도시 팸투어

[헤럴드경제=박정규(수원)기자]경기 수원시 자매도시이면서 홍보협약 도시인 제주시, 포항시, 청주시 우수 SNS서포터즈 25명이 22일 1박 2일 일정으로 수원을 찾았다.

이번 팸투어는 수원시가 ‘2016 수원화성 방문의 해’를 맞아 체류형 관광 콘텐츠 개발, 제53회 수원화성문화제 사전 홍보와 지자체간 교류 활성화를 위해 이루어졌다.

서포터즈는 22일 수원문화재단을 찾아가 올해 수원화성문화제의 다채로운 프로그램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이어 수원화성 탐방을 시작으로 화성열차, 국궁체험, 헬륨기구 등 수원의 주요 즐길거리를 체험했다. 또한 수원의 대표 먹을거리인 수원갈비와 통닭거리, 지동 순대를 맛보기도 했다.


팸투어에 참여한 한 SNS서포터즈는“수원화성은 교과서로만 접해서 막연하기만 했는데 실제로 둘러보고 그 속에 담긴 의미를 알게 되니 흥미롭다”며 “올해 정조대왕 능행차가 서울에서부터 재현된다고 하니 무척 기대된다”고 말했다. 아울러 “수원에서 겪은 즐거움을 주변 지인들과 공유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시 관계자는 “각 지자체의 우수 SNS서포터즈를 초청해 수원의 주요 관광지와 축제 정보를 소개하면 지역으로 돌아가 SNS를 통해 주변 지인들에게 수원을 홍보하는 입소문 효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서포터즈는 23일에는 해우재, 수원시립미술관, 행궁동 공방거리를 둘러불 예정이다. 이어 자전거 택시를 타보고 수원에서의 일정을 마무리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