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한해 대형 담배회사 순이익 30% 이상 급증

[헤럴드경제]지난해 대형 담배회사들의 순이익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은 23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오른 담배시장 점유율 상위 3개사의 재무제표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KT&G와 필립모리스코리아, BAT코리아의 당기순이익은 전년보다 30% 이상 증가했다고 밝혔다.

KT&G의 지난해 매출은 2조 8216억 원으로, 2014년보다 2.9% 증가하는 데 그쳤지만, 당기순이익은 9879억 원으로 32.2% 늘었다.


필립모리스는 매출이 8108억 원으로 15.3%, 당기순이익은 1917억 원으로 35% 증가했다.

BAT의 경우 지난해 매출이 3910억 원으로, 2014년보다 13.5% 감소했지만, 당기순이익은 270억 원으로, 2014년 96억 원 손실에서 벗어나 366억 원이 늘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