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오리건주, 친환경농업·신재생에너지 분야 협력 증진

전남도 오레건 주
이낙연 전남지사(오른쪽)가 21일 미국 오리건주 세일럼시 오리건주청사에서 케이트 브라운(Kate Brown) 오리건주지사와 회담하고 신재생에너지와 농업·산림산업에서 교류와 협력을 확대하기로 합의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전남도와 미국 오리건주가 친환경 농업, 신재생에너지 등 분야에서 협력을 증진하기로 했다.

미국을 방문 중인 이낙연 전남지사는 21일 오리건주 정부 청사에서 케이트 브라운 오리건주지사와 만나 이같이 합의했다.

양 지역은 친환경 농업, 신재생에너지 등의 협력을 증진하기 위해 관련 기관 교류, 연구·개발, 정보공유 등을 하기로 했다.또한 관광·문화교류 활성화를 위해 정책 및 정보를 공유하기로 하는 한편 민간분야의 교류도 활성화하기로 했다.

이 지사는 “오리건주에서 약 6만명 군인이 한국전쟁에 참전해 298명이 전사 또는 실종됐고 오리건주에 사시던 헤리 홀트는 한국전쟁 고아의 참상을 알고 부인과 함께 홀트 아동복지 재단을 운영하며 6만6천 명을 새 가정에 입양시켰다”며 한국과 오리건주 인연을 강조하면서 경의를 표했다.

브라운 주지사는 “오리건주와 전남도는 신재생에너지, 드론산업에 관심이 높아 적극 추진하는 공통점이 있다”며 “두 산업을 활성화하도록 노력하자”고 말했다.

이 지사는 오리건주의 대표적인 생태 숲인 ‘리디스커버리 포레스트’를 방문해 잣나무 녹병과 소나무재선충 등 병해충의 예찰 방제·관리방안 및 지구온난화에 대비한 산림 수종 개발 대책 등을 현장 전문가들과 논의했다.

이 지사는 오리건주 한국전쟁기념공원도 방문해 기념비에 헌화하고 참배했다.이 지사는 기념공원을 찾은 한국전쟁 참전 용사들에게 “젊은 날의 희생으로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를 지켜줘서 감사하다”며 “대한민국이 세계 평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이어 이 지사는 LA를 방문해 한인회, 호남향우회 전·현직 임원진 등과 만찬을 하고 전남도의 관광·문화·투자 현황을 설명하고 적극적인 관심을 요청했다.허브 웨슨 LA 시의회 의장은 이낙연 전남지사에게 ‘프랜드십 증서’를 호남향우회를 통해 전달했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