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여의도등 서울시내 곳곳 집회ㆍ행사…차량통제

경찰 “교통혼잡 예상…대중교통ㆍ우회도로 이용“ 당부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주말과 일요일 서울 시내, 특히 여의도와 상암동 지역에서 대규모 집회ㆍ행진ㆍ행사가 예정돼 일부 구간의 차량 통행이 통제된다. 아애 따라 경찰은 가급적 대중교통수단을 이용하고 우회도로를 활용해 줄 것을 시민들에게 당부했다.

23일 서울경찰청에 따르면 토요일인 2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공원에서 집회를 여는 화물연대 조합원 1만4000여 명이 오후 6시부터 1시간30분간 여의공원로ㆍ여의대로ㆍ의사당로를 거쳐 산업은행까지 2개 차로로 1.4㎞를 행진한다. 경찰은 행진 구간을 차례로 통제했다가 진행 상황에 따라 해제할 방침이다.


일요일인 오는 25일에는 서울시 주최로 ‘2016 서울 차 없는 날’ 행사가 열려 오전 8시부터 오후 6시까지 광화문삼거리→세종대로사거리 진행 방향 전 차로와 세종대로사거리↔시청 앞 삼거리 양방향 전 차로에서 차량을 운행할 수 없다.

같은 날 오전 8시부터 오전 10시35분까지는 서울시와 MBC플러스 공동 주최로 ‘2016 ‘서울아 운동하자’ MBC 마이런 서울 마라톤대회’가 여의도와 상암동 일대에서 열린다.

대회 여파로 오전 5시30분부터 오전 10시까지 KBS 앞 삼거리와 여의도공원 앞 삼거리를 잇는 900m 구간의 양방향 차량 통행이 전면 통제된다. 오전 7시50분부터 오전 10시까지는 마라톤 구간인 여의도공원→여의도순복음교회 앞→노들길→양화대교→합정역사거리→마포구청역 사거리→월드컵경기장 사거리→DMC입구 사거리→난지천공원 입구 사거리→구룡사거리 진행 방향 전 차로가 차례로 통제됐다가 해제된다.

경찰은 통제 구간 주변에 안내 입간판과 플래카드를 설치하고, 마라톤 대회 당일에는 교통방송과 문자 전광판 등을 이용해 교통 상황을 실시간 전파할 계획이다. 교통 경찰관과 모범운전자 등 450여 명도 교통관리에 투입된다.


행사시간대 자세한 교통 상황은 서울경찰청 교통정보 안내전화(02-700-5000), 카카오톡(아이디 ‘서울경찰교통정보’), 교통정보센터 홈페이지(www.spatic.go.kr),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서울교통상황) 등으로 확인이 가능하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 주말 여의도와 상암동 지역에서 열리는 각종 행사로 인한 교통 통제로 혼잡이 예상되는 만큼 행사 구간 내 차량 운행을 자제하고 부득이 차량 이용 시에는 통제 구간을 살펴 우회해 달라”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