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데이 날씨]‘대관령 6도’ 일교차 커 건강 조심해야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23일 금요일은 서해 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대체로 구름이 적은 맑은 하늘이 이어지겠다.

이날의 아침 최저 기온은 철원이 8도, 대관령이 6도 아래로 떨어지는 등 전국 대부분이 20도 아래를 기록하겠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을 비롯해 전주와 광주가 27도, 대구와 부산이 25도를 기록하는 등 22~27도로 전날보다 높겠다.

6시 기준 전국 기온은 서울 16.6도, 인천 17.9도, 수원 15.9도, 춘천 12.9도, 강릉 14.0도, 청주 16.2도, 대전 15.8도, 전주 16.1도, 광주 17.5도, 목포 17.1도, 대구 16.5도, 부산 18.4도, 제주 19.0도 등을 나타냈다.


기상청은 “새벽부터 아침 사이에 일부 내륙에는 안개가 짙게 끼는 곳이 많으니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바다의 물결은 모든 바다에서 0.5~2.5m로 일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적으로 대기 확산이 원활해지면서 ‘보통’ 수준을 유지하겠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