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인천 소재 기업 최초 건설관련 자유학기제 프로그램 개발

- 인천지역 29개 중학교 1000여명 학생 대상 실시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포스코건설(사장 한찬건)이 중학생의 꿈과 끼를 키워주는 멘토로 나선다

포스코건설은 인천시 소재 기업 최초로 인천지역 중학생을 위한 건설분야 자유학기제 교육 활동인 ‘건설교육 아카데미’를 개발해 22일부터 12월 2일까지 총 29개 중학교 1000여명 학생을 대상으로 진로체험활동을 제공한다.

올해부터 자유학기제가 본격 시행됨에 따라 중학생들에게 고용창출 등 경제적 파급효과가 큰 건설업에 대한 이해도를 높여주고 다양한 진로탐색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인천시, 인천시교육청과 함께 4개월 동안 프로그램을 개발했다.

참여 학생들은 이 프로그램 참여를 통해 건설업관련 기초지식 습득은 물론 현직에 근무하는 건설인과의 만남을 통해 생동감 있는 현장경험도 공유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포스코건설은 22일 인천시 서구에 위치한 서곶중학교 학생 66명을 대상으로 첫 ‘건설교육’아카데미 교육을 실시했다.

학생들은 총 90분 동안 ‘건설과 미래직업’이라는 주제의 강의, 종이건축물 제작 실습, 질문 및 답변 등을 통해 건설업을 알아가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교육에 참여한 학생들은 “거칠고 단조로운 줄로만 알았던 건설업이 섬세하고 첨단기술을 필요로 한다는 것을 알게 됐다”며 “건설에 많은 흥미가 생겼고 앞으로 좀 더 깊게 건설에 대해 공부하고 싶어졌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건설교육 아카데미는 찾아가는 수업인‘100人의 멘토’, 현장체험 중심의 ‘job아라 송도’, 공모전 참여하는‘建스타 공모전’등으로 구성돼 있다.

‘100人의 멘토’는 포스코건설 임직원 및 대학생 봉사단 등 100명으로 구성된 건설교육 봉사단이 인천지역 18개 중학교를 방문해 수업을 실시한다.

이 수업은 포스코건설의 건축, 플랜트, 토목 등 각 분야별 전문가와 중학교 현직교사들이 함께 만들었다.

‘job아라 송도’는 중학생들이 포스코건설이 건설중인 송도국제도시를 방문해 건축물, 건축기술 등에 대한 설명을 들으며 건설에 대한 관심과 흥미를 유발할 수 있는 현장체험수업으로 인천시교육청과 포스코건설이 함께 개발했다.

‘건(建)스타 공모전’은 인천지역 중학생이 미래도시의 창의적 건축물 모형을 직접만들어 발표하고 전시하는 활동이다.

한편, 포스코건설은 ‘건설교육 아카데미’를 일회성 이벤트에 그치지 않고 지속적인 교재 개발 등을 통해 더 많은 학생들이 참여하는 대표적인 인천지역 인재양성 프로그램으로 만들어 나아갈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