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EU, 브렉시트 불확실성 공조 강화…보호무역 확산방지 협력”…브뤼셀 경제대화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한국과 유럽연합(EU)이 영국의 EU 탈퇴(브렉시트)로 인한 불확실성의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해 공조를 강화하고, 보호무역주의의 확산 방지를 위해 주요 20개국(G20), 세계무역기구(WTO) 등을 통해 협력해나가기로 했다.

23일 기획재정부는 기재부와 EU 집행위원회가 22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제6차 한-EU 경제대화를 갖고 이같이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EU 경제대화는 지난 2010년 체결한 한-EU 기본협정에 따라 매년 양측이 번갈아가며 개최하고 있다.

이번 회의에서 양측은 거시경제, 구조개혁 등 주요 관심 현안과 경제협력 강화 방안을 폭넓게 논의했다고 기재부는 설명했다.


거시경제 부문에서는 세계경제의 회복세 부진속에 브렉시트ㆍ글로벌 무역부진 등이 하방리스크로 작용하고 있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 구조개혁 부문에서는 유럽 재정개혁과 한국의 4대 구조개혁 및 산업개혁 등의 경험을 지속적으로 공유하기로 했다.

특히 양측은 브렉시트로 인한 불확실성이 한국과 유럽 등 세계경제에 미칠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해 한-EU간 긴밀한 협력 필요성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이를 위해 양측은 영국의 EU 탈퇴협상 동향 등 관련 정보를 지속적으로 공유하고, 한-EU 자유무역협정(FTA) 개선 등 양자간의 정책공조를 강화하고 G20 등을 통한 글로벌 공조방안을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이와 함께 양측은 투자 등 경기 활력을 제고할 필요성에 공감하는 한편 보호무역주의 확산 방지를 위해 G20, WTO 등을 통한 정책 공조를 강화하기로 했다. 또 내년 독일이 의장국을 맡은 G20 회의와 관련해 재정정책 등 거시정책공조, 구조개혁, 국제금융체제 강화 등 양측 관심 이슈에 대한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기재부는 기존 한-EU 경제대화는 거시경제 동향 및 전망 중심으로 논의됐으나 이번 회의에서는 양측간 주요 현안의 심도있는 논의를 통해 브렉시트 대응, 보호무역주의 대처, G20 협력 등 정책 공조를 보다 활성화하는 계기가 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경제대화에 우리측에선 김회정 기재부 대외경제국장을 대표로 통상조정과장, 통화협력과장 등이 참석했고, EU측에서는 더루스 EU집행위 경제금융총국 부총국장을 대표로 플로레스 국제경제국장 등이 참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