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본진 이후 최근 12시간 동안 경주, 여진 없어”

[헤럴드경제] 12일 밤 규모 5.8의 본진이 일어난 뒤 처음으로 12시간 동안 경주에서 여진이 발생하지 않았다.

기상청은 12일 경주 본진 영향으로 일어난 여진이 22일 오후 6시까지 총 423회라고 밝혔다.

규모별로 보면 1.5∼3.0이 406회로 가장 많고 3.0∼4.0 15회, 4.0∼5.0 2회다.

그러나 이날 오전 5시8분의 여진을 마지막으로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여진은 한 차례도 나타나지 않고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경주 지진이 완전히 끝났다고는 말하기 어렵지만 여진이 12시간 동안 발생하지 않은 것은 다소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한편 19일과 21일 비교적 강도가 센 여진이 이틀 간격을 두고 잇따라 발생하며 전국적으로 지진공포가 확산된 바 있다.

21일 오전 11시53분께 경북 경주시 남남서쪽 10㎞ 지역에서 규모 3.5의 여진이 발생했고, 앞서 19일 밤에는 경주에서 비교적 강도가 센 규모 4.5의 지진이 일어났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