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m 낙하실험’ 갤노트7, 아이폰7에 판정승

[헤럴드경제] 삼성전자의 갤럭시 노트7이 애플의 아이폰 7플러스와의 낙하 충격을 비교 실험에서 보다 우수한 성적을 거뒀다.

미국 휴대폰 케이스 제조업체 ‘테크21’은 최근 유튜브에 1m 높이에서 두 제품을 앞면으로 동시에 떨어뜨리는 실험을담은 영상을 유튜브에 공개했다.

실험 결과 노트7은 50차례 낙하에도 액정이 부서지긴 했지만 통화에는 아무 문제가 없었다. 그러나 아이폰7 플러스는 10차례 낙하 실험만에 통화 기능이 고장 났다.

반면, 뒷면으로 떨어뜨리는 실험에서는 아이폰7 플러스는 거의 흠집이 생기지 않았지만, 노트7은 여러 흠집이 생기고 후면 유리에 금이 갔다.


테크21은 자사 케이스 홍보를 위해 스마트폰 신제품이 나올 때마다 충격 실험 동영상을 공개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