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女승객 흉기 위협…강도로 돌변한 택시기사

성폭행하려다 실패…12만원 빼앗아 달아나

경찰, 추적중…“아직 용의자 특정하지 못해”

[헤럴드경제=구민정 기자] 경찰이 20대 여성 승객을 성폭행 하려다 달아난 택시기사를 뒤쫓고 있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택시에 타고 있던 여성 승객 A 씨를 흉기로 위협해 돈을 뺏고 성폭행을 시도한 혐의로 택시기사 B 씨를 쫓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B 씨는 이날 오전 1시30분께 종로 일대에서 A 씨를 태우고 가던 도중 흉기를 들고 강도로 돌변한 것으로 전해졌다. B 씨는 A 씨의 목적지가 아닌 아파트 공사 현장으로 택시를 운전해 간 뒤, A 씨를 등산용 칼로 위협해 테이프로 손을 묶어 성폭행을 시도하다 미수에 그치고 A 씨가 소지한 현금 12만원을 빼앗은 뒤 도주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사건을 수사중인 경찰은 폐쇄회로(CC)TV 등을 분석해 B씨의 행적을 쫓고 있다. 경찰은 범행 당시 현장 인근 순찰을 돌다 테이프로 손이 묶인 채 걸어가고 있는 A 씨를 발견해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용의자의 신원을 정확히 특정하지는 못했다”며 “특별한 부상을 입지 않은 A 씨에게 안정을 취하게 한 뒤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