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 여성, 대중 목욕탕 사우나서 감전사고로 사망

[헤럴드경제] 부산의 한 50대 여성이 목욕탕 사우나 시설을 이용하던 중 감전사고를 당해 숨졌다.

지난 21일 오전 부산 사하구에 위치한 한 목욕탕 한증막에서 사우나를 하던 김 모(56)씨가 히터에 감전돼 병원으로 후송됐지만 숨졌다.

함께 사우나를 하던 이 모(53)씨도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씨는 한증막 안에 있는 발열 히터 안전망 옆에 가까이 앉아있다가 감전을 당한 것으로 경찰은 보고있다.


당시 목격자들은 “김 씨가 갑자기 쓰러진 뒤 이 씨가 김 씨의 몸에 손을 대자 전기가 옮은 것 같았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과학수사대 검사결과, A씨의 엉덩이와 발뒤꿈치에 전류반 흔적이 나타난 것으로 미뤄 이들이 감전사고를 당한 것으로 경찰은 추정했다.

경찰은 현장 감식을 진행하고 목격자와 목욕탕 관계자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 등을 조사중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