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 대한스키협회 후원 협약 체결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GE코리아는 22일 대한스키협회(KSA)와 선수 훈련 및 재정을 지원하는 후원 협약을 체결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 협약으로 GE코리아는 앞으로 KSA 선수들의 2018평창동계올림픽 선전을 위해 GE의 첨단 디지털 산업 기술을 스키 선수 훈련에 적용하게 된다.

협약식은 GE 코리아 서울 본사에서 진행됐으며, 이재찬 수석부회장, 류제훈 국제국장 등 KSA 관계자와 강성욱 GE코리아 총괄사장, 크리스 카츌레라스(Christopher Katsuleres) GE 올림픽 마케팅 총괄, 조원우 GE디지털 전무 등 GE 관계자가 참석했다.

GE는 ‘생각하는 공장(Brilliant Factory)’을 비롯한 GE의 디지털 산업에 적용되는 첨단 기술을 바탕으로 ‘비디오 분석 소프트웨어’를 개발하여 KSA에 제공한다. 훈련 모습을 촬영한 영상을 디지털화하고, 고성능 센서를 이용해 선수들의 속도, 움직임, 각도, 경로 등을 수집한 뒤, 디지털 산업 클라우드 플랫폼인 ‘프레딕스’로 분석해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을 위한 정보를 제공한다.

[사진설명= GE 조병렬 전무, GE 조원우 전무, GE 크리스 카츌레라스 올림픽총괄, GE 강성욱 사장, KSA 이상헌 코치, KSA 신다혜 선수, KSA 이상호 선수, KSA 이재찬 수석부회장, KSA 류제훈 국제국장, KSA 오동근 주임]

특히, 무선 데이터 전송 시스템을 통해 휴대폰이나 타블릿으로 영상 및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어, 코치들이 편리하게 선수들의 훈련 과정과 기록을 살펴볼 수 있다. 대한 스키협회에는 알파인스키, 크로스컨트리, 스키점프, 스노보드, 프리스타일, 노르딕복합 국가 대표팀이 소속되어 있다.

지난해 4월부터 GE는 브라질 카누협회에 디지털 기술을 후원했으며, 디지털 기술이 적용된 훈련과정을 거친 이사퀴아스 케이로스 선수가 2016리우올림픽에서 두 개의 은메달과 하나의 동메달을 획득하기도 했다.

크리스 카츌레라스 GE 올림픽 마케팅 총괄은 “GE는 첨단 인프라 기술과 함께 대규모 산업에 적용되는 빅데이터 디지털 기술을 선도하고 있다. 이 첨단 디지털 기술을 한국 스키 대표팀 훈련에 적용해 2018평창동계올림픽에서 한국 선수들이 최고의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지원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재찬 KSA 부회장은 “0.01초 차이로 메달의 색이 결정되는 스키 경기에서 작은 역량 향상은 큰 결과 차이로 이어질 수 있다. GE와 같은 첨단 기술 기업의 디지털 기술력을 지원받아 한국 선수들의 역량을 극대화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돼 기쁘다”며, “평창올림픽에서 한국 선수들이 홈그라운드의 장점을 활용해 역대 최고의 올림픽 성적을 내고, 오랜 노력이 꼭 첫 메달의 결실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GE는 지난 2005년부터 올림픽 공식 파트너로 활동하며 성공적인 올림픽 개최와 운영에 필수적인 첨단 인프라 및 서비스를 제공해 왔다. 에너지, 조명, 수 처리 등 올림픽 시설 구축에 필요한 인프라 솔루션을 제공했으며, 선수들이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하도록 돕기 위한 헬스케어 솔루션을 지원했다. GE는 이번 2018년 평창 동계 올림픽에서도 디지털 인프라 구축과 선수 건강관리를 지원할 예정이며, 올림픽 관계자 및 지역 사회와의 긴밀한 협업을 위해 지난 3월 GE-평창 올림픽 협력센터를 개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