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항우연, ‘차세대중형위성’ 기술이전 계약체결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한국항공우주산업(이하 KAI)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하 항우연)으로부터 ‘차세대중형위성 1호’ 개발기술과 노하우를 이전받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KAI는 항우연과 이날 대전 항우연 본관 대회의실에서 ‘차세대중형위성1호’ 시스템 및 본체 개발기술에 대한 기술실시 계약식을 열고 기술 이전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식에는 항우연 조광래 원장과 KAI 하성용 사장과 항우연 미래전략본부 황진영 본부장, 차세대중형위성사업단 김성훈 단장, KAI 장성섭 부사장, 대전연구센터 김명성 센터장, 우주사업실 한은수 상무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차세대 중형위성 사업은 정부 주요 국정과제인 ‘우주개발 중장기 계획’의 핵심사업으로, 500kg급 정밀지상관측 (흑백0.5m급, 칼라2.0m급)위성 12기를 2025년까지 개발·발사할 계획이다.


현재, 1,2호기를 개발하는 1단계 사업이 진행 중으로 1호기는 항우연 주관 항우연-KAI 공동설계팀이 개발 중에 있으며 2호기는 KAI 주관으로 항우연은 감리, 기술지원 탑재체 개발업무를 담당하게 된다.

KAI 측은 “지난 20년간 위성기술을 축적해온 항우연이 위성 기술을 민간기업으로 이전함으로써 우주전문기업 양성과 수출 산업화를 통한 국내 우주산업 역량강화가 기대된다”고 밝혔다ㅑ.

조광래 원장은 “우주산업은 다양한 분야와 연관된 첨단 기술의 종합체로 산업 전반에 미치는 파급력이 매우 크다”며 “국가연구기관과 민간기업의 협력을 통해 우주기술 상업화를 앞당기고 국내 우주산업을 더욱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하성용 사장은 “국내 우주개발 역량 강화를 위해 선두에서 이끌고 계신 항우연 관계자 분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며 “항우연의 기술을 성실히 이전받아 차세대중형위성 2호의 성공적 개발은 물론 국내 우주산업 발전 및 인프라 강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