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방부, IS점령 모술 탈환전 앞두고 미군 500명 추가 파병 요청

[헤럴드경제=이수민 기자] 미국 국방부가 내달 IS가 점령 중인 이라크 모술 탈환전을 앞두고 버락 오바마 대통령에게 500명의 미군 병력 추가 파병을 요청했고 월스트리트저널(WSJ)와 AFP통신 등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그간 미군의 이라크 추가 파병에 대해 강하게 반대해 온 오바마 대통령이 요청을 받아들이면 이라크 주둔 미군 병력 규모는 현재 4400명에서 4900명으로 늘어나게 된다. 또 국방부가 공식적으로 밝히지는 않지만, 바그다드 주재 미 대사관 근무나 임시파견 형식으로 1500여 명의 미군을 이라크에 유지하고 있어 이 병력까지 합치면 이라크 주둔 실제 미군 병력 규모는 6400명가량 된다고 소식통은 설명했다.

특수부대원 등 미군 병력은 교전에 나서는 것은 금지돼 있으며 이라크군에 대한 군사훈련 지원과 자문 역할 등을 주로 수행한다.

조지프 던퍼드 미 합참의장은 이라크 정부군이 훈련, 배치 등 관련 준비작업을 모두 마치는 다음달 초나 중순에 탈환전을 시작할 것으로 예상했다.

던퍼드 의장은 이어 쿠르드 자치정부 민병대(페쉬메르가)도 참가하는 탈환전 과정에서 미군은 화력과 장비 등을 포함해 필요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