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이번엔 본회의장 발언대 점령, “30분만 정회해라”…정세균 발끈

[헤럴드경제=김상수 기자]대정부질문 도중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를 비롯, 새누리당 의원이 발언대에 오르면서 대정부질문이 파행을 겪었다. 정 원내대표는 “의회독재”라고 외치며 발언대에서 내려가지 않고서 항의를 강행했다.

국회 대정부질문은 23일 김석기 새누리당 의원의 대정부질문 차례를 앞두고 정 원내대표가 발언대에 오르면서 멈췄다. 이날 대정부질문은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해임건의안 상정에 반대하며 새누리당이 의원총회 등을 거듭한 끝에 예정된 시각에 열지 못한 채 늦게 개의했다. 

새누리당을 두고 상정을 무산시키는 차원에서 국무위원의 긴 답변으로 시간을 할애하라는 ‘국무위원 필리버스터’ 논란까지 불거졌다. 이런 과정을 거치면서 시간이 늦어지자 국회는 이날 정회 없이 진행하기로 했다. 박주선 국회부의장은 이와 관련, “의사진행일정에 차질이 생겨 정회 없이 진행하는 걸 양해해달라”고 참석한 정부 측에 전달하기도 했다. 하지만 정 원내대표는 대정부질문 도중 발언대에 올라 “국무위원들도 식사할 먹을 시간을 줘야 한다”고 강하게 항의했다.

정 원내대표는 발언대에서 물러나라며 수차례 얘기했고, 정 원내대표는 “의회독재”라고 소리치기도 했다. 물러나라고 수차례 언급하던 정 국회의장도 순간 분을 참지 못한 듯 “왜 이러세요. 무슨 소리 하는겁니까”라며 반발하기도 했다.

항의가 이어지면서 오후 9시 25분 현재 새누리당 지도부 등이 발언대에 올라가 있고, 정 국회의장은 “원내대표끼리 의논하라”고 했다. 또 “새누리당이 의원총회를 2시간 넘게 하지 않았느냐. 또 국무위원 답변을 보면 알지 않느냐”고 반발했다.

정 국회의장이 “원내대표끼리 가서 의논하라”고 수차례 반복해도 정 원내대표는 발언대 앞에서 물러나지 않고 의사진행을 방해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