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우승은 나다?…나다, ‘언프3’ 첫 파이널 진출

[헤럴드경제] ‘언프리티랩스타3’의 첫 파이널 진출자로 나다가 선정됐다.

23일 방송된 Mnet ‘언프리티랩스타3’에서는 세미파이널 미션 무대가 펼쳐졌다. 본선 1차전에서 승리를 거둔 애쉬비, 전소연, 자이언트 핑크가 각각 대결을 벌였다.

세미파이널 1라운드는 전소연과 나다의 대결이었다.

‘프로듀스 101’부터 지금까지 많은 관심을 받아온 전소연과 ‘언프리티랩스타’ 통틀어 가장 많은 트랙보유자라는 행복한 기록을 지닌 나다의 대결이었다.

두 사람을 향한 호응은 뜨거웠다.

300명의 청중들은 두 사람의 무대가 끝난 후 투표를 했고 나다가 171점으로 전소연(127점)을 제치고 첫 파이널 진출자가 됐다.

나다는 “실감이 안난다. 감사드린다. 믿어주신 만큼 더욱 열심히 하곘다”라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고 전소연은 “19년 살면서 가장 행복했던 3개월이다”며 아쉬운 인사를 전했다.

무명 걸그룹 ‘와썹’ 출신인 나다는 방송 초반 부족한 랩 실력으로 질책을 받았지만 개성 넘치는 외모와 매회 반전의 실력으로 시청자를 사로 잡으며 이 자리까지 올라섰다. 나다는 총 4번이나 트랙의 주인공이 되며 역대 ‘언프리티’ 출연자 중 가장 많은 반지를 받았다.

만약 나다가 파이널 곡까지 차지하게 된다면 무려 5곡을 부르는 것이 된다.

나다가 과연 파이널 트랙까지 차지할 수 있을지, 그의 반란은 어디까지 이어질지 주목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