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 위 흉기’ 결함 있는 자동차 25만대 도로 누빈다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브레이크 결함, 시동 꺼짐 등 중대한 결함을 안고 있어 ‘도로 위 흉기’가 될 수 있는 자동차 25만대가 도로를 누비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자동차 회사의 성실한 리콜 완수와 정부 조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국회 교통위원회 소속 김성태 새누리당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 받은 ‘자동차 제작 결함 및 조치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1년부터 올해 6월까지 중대 결함 때문에 리콜 조치 된 자동차는 모두 171만8065대다. 하지만 이 가운데 25만3923대는 아무 조치도 취해지지 않아 아직까지 결함을 가진 채 도로를 달리고 있다. 특히 대형인명사고를 유발할 가능성이 높은 버스와 트럭 214대도 포함되어 있다고 밝혀졌다.

미조치 차량의 리콜 사유로는 ‘브레이크 성능 이상’이 11만 6246대(45.8%), ‘시동 꺼짐 이상 차량’이 11만 5154대(45.3%)로 가장 많았고, ‘누유 및 과열로 인한 화재 발성 위험 차량’은 2만1224대(8.4%), ‘차문 잠금장치 결함 차량’도 1279대(0.5%)가 아직 수리되지 않아 시급한 조치가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차량별로는 국산차 19만6350대(77.3%), 수입차 5만7573대(22.7%)가 아직 시정 조치되지 않았다. 특히 수입차 중에는 벤틀리, 람보르기니, 포르쉐 등 1억원을 호가하는 고급차량도 3552대 포함되어 있다. 국산차의 경우 ‘브레이크 성능 이상’이 52%로 가장 많았고, 수입차는 ‘시동 꺼짐 이상’이 45%였다.

김 의원은 “브레이크 결함, 시동 꺼짐 이상 등 중대 결함이 있는 차량은 도로 위에서 언제든 대형사고를 유발할 수 있는 폭탄과 같다”며 “자동차 회사가 리콜 및 시정 조치를 성실히 이행하도록 정부가 강력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