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고 자고 먹고’ 정채연, 이런 행복한 스케줄 또 있을까

[헤럴드경제] 정채연이 하루종일 먹고 자며 진정한 힐링먹망 여행을 보냈다.

지난 23일 첫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먹고 자고 먹고’에서 걸그룹 ‘다이아’ 정채연이 말레이시아로 놀러가 세상 걱정 없이 먹고 자고 즐겼다.

이날 말레이시아 보르네오섬 부근에 위치한 작은 마을 쿠닷에서 놀고 먹는 백종원, 온유, 정채연의 모습이 그려졌다.

셰프이자 삼촌 백종원이 예상치도 못한 최고급 요리를 연이어 내놓자 정채연은 행복한 미소를 지으며 먹방을 시작했다.

정채연은 맛있는 음식을 먹고, 해변에서 놀고, 다시 먹고 자는 꿀 같은 일정으로 하루를 열고 닫았다. 배가 부른 상태에서 잠에 드는 그야말로 모든 사람들이 바라는 행복한 스케줄을 보내고 있었다.

또 이날 방송에서 정채연은 백종원에게 겉절이 담그는 법을 배워 맛있는 겉절이를 직접 만드는데 성공했다.

겉절이를 무사히 완성한 순간 정채연은 뿌듯해하며 “이제 시집가야겠다고” 너스레를 떨어 백종원을 웃게 만들었다.

정채연은 이어 “그래도 그룹이니까 회사에 얘기해야 한다”며 “그런데 회사에서는 아직 안 된다고 하더라”고 덧붙였다.

그러자 백종원은 “회사도 웃긴다”며 정채연의 너스레에 맞장구 치는 모습을 보였다.

tvN 새 예능 프로그램 ‘먹고 자고 먹고’는 백종원이 동남아시아를 여행하며 구한 현지 식재료를 이용해 요리하는 법을 소개하는 프로그램이다.

고된 일상에 지친 사람들에게 부러움을 안길 만큼 환상적인 해변의 아름다움도 프로그램을 보는 재미를 높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