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정관리 사태 3주’ 한진해운 선원들 “집에 가고 싶다”

3주 넘도록 공해상 떠돌아…노조, 선상생활 담은 영상 공개

“언제까지 기다려야 하나…물ㆍ식량 부족해 선원 건강 걱정”

[헤럴드경제]한진해운 법정관리 사태가 3주를 지나면서 공해상을 떠도는 선박에 탄 선원들의 고통도 갈수록 커지고 있다. 외국에서 선박이 압류되거나 입항을 거부당해 ‘바다 위의 난민’ 신세나 다름없는 처지에 놓인 한진해운 선원은 30여 척, 800여 명이나 된다.

24일 한진해운 등에 따르면 한진해운 노동조합은 지난 23일 선원들이 직접 촬영해 보내온 선상 생활 등을 담은 영상을 공개했다. 이 영상에는 싱가포르 앞 공해상에서 3주째 대기 중인 한진네덜란드호 선원들이 식량을 아끼려고 낚시로 물고기를 잡는 장면이 담겼다. 우리 남서해상에서 대기 중인 한진롱비치호 내부를 찍은 영상에서는 식료품 선반이 대부분 비어 있다.

이 배의 조리장은 “선원들에게 적은 양의 식사만 제공하고 있다. 부식을 최대한 오랫동안 아껴 먹어야 하기 때문이다”며 “언제 다시 부식을 실을 수 있을지 모르겠다. 선원들의 건강이 걱정이다”고 말했다. 

물도 부족해 선원들이 목욕과 세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한진네덜란드호 선원은 “물이 많이 부족해서 선원들이 씻지도 못하다. 제가 세탁장을 관리하는데 일주일에 한 번씩 세탁물을 가득 들고 오는 것을 보면 가슴이 아프다”고 말했다. 캐나다에 억류된 한진스칼렛호 등 다른 선박의 선원들이 보내온 사진에도 ‘물과 식량이 필요하다’며 도움을 요청하는 피켓을 든 모습들이 있다.

이런 생활이 언제 끝날지 모른다는 불안감은 선원들을 더욱 힘들게 하고 있다. 한진네덜란드호의 한국인 선원은 “이제 너무 힘들다. 빨리 조치해 달라. 우울증 증세가 오고, 일하는 것에 상당히 지장이 있다”고 말했다. 이 배의 한 외국인 선원은 근로계약이 끝났는데도 고국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다. 그는 “어머니가 아프다. 이제 집에 가고 싶다”고 말했다.

한 여성 해기사는 “꿈이 부서지고 희망이 흔들리고 있다. 아무것도 못 하고 바다 위에서 무기력하게 기다리는 현실이 마치 태풍과 같다”고 심경을 밝혔다. 이어 “이 태풍을 이겨낼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이런 상황에서도 선원들은 한진해운이 회생해서 다시 도선사의 안내를 받아서 각국 항만에 입항하고 화물을 안전하게 실어나르기 위한 준비를 쉬지 않고 있다며 각오를 밝혔다. 실습 기관사는 “지금 부식과 맑은 물이 부족해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한진해운은 바다를 향한 나의 꿈이다”며 “그 꿈을 지킬 수 있게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노조는 선원들의 영상 편지를 이날 오후 한진해운 살리기 부산시민 비상대책위원회 주최로 지난 23일 부산 동구 부산역 광장에서 열리는 촛불집회에서 상영했다.

한편, 해양수산부는 “노조가 공개한 영상에 나오는 선박들은 한 달 치 정도의 주·부식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매일 선박별로 필수품 공급현황을 파악하면서 제때 공급되도록 관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