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쌍문동 아파트서 화재…2명 사망ㆍ14명 부상

아파트 13층서 불…2명 중태

[헤럴드경제]24일 오전 4시35분께 서울 도봉구 쌍문동의 한 15층짜리 아파트에서 불이 나 사상자 16명이 발생했다.

소방당국과 경찰에 따르면 불은 1시간9분 만에 완전히 꺼졌다. 현재까지 확인된 사망자는 2명, 부상자는 14명으로 부상자 중 2명은 중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불은 이 아파트 13층에서 발생했다. 불이 난 세대의 베란다에서 집 주인인 이모(46) 씨와 이 씨의 막내 딸(15)이 숨진 채 발견됐다. 또 이 씨의 부인 노모(46) 씨와 아들(20), 큰 딸(17)이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 중 노 씨와 13층에서 추락한 큰 딸은 현재 중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과 경찰은 구조 작업을 계속해서 진행하는 한편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