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쌍문동 아파트 화재…일가족 3명 사망ㆍ부상 17명

[헤럴드경제=구민정 기자]24일 오전 4시35분께 서울 도봉구 쌍문동의 15층짜리 아파트 에서 불이 나 일가족 3명이 숨지고 17명이 다쳤다. 불은 1시간 9분 만에 완전히 꺼졌다.

소방당국과 경찰에 따르면 현재까지 확인된 사망자는 3명이다. 화재가 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13층에 있는 집의 주인 이모(46) 씨와 그의 막내 딸(15)이 현장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화재 당시 1층으로 추락했던 큰 딸(17)도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이 씨의 부인 노모(46) 씨와 큰 아들(20)은 병원에 실려가 치료를 받고 있다. 이 2명을 포함, 부상자는 총 17명으로 집계됐다. 대부분 연기 흡입으로 인한 환자여서 중상자는 많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 당국이 발화 지점으로 추정하는 이씨의 집은 전소됐다. 바로 윗집도 절반가량 불에 탄 것으로 조사됐다. 주변의 다른 집들도 심하게 그을린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 당국과 경찰은 구조 작업을 마무리하고 현장을 수습하는 한편, 현장 감식을 바로 시작해 정확한 화재 원인을 찾는 중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