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관의 눈물…못 받은 초과근무수당 1902억 받으려 소송까지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전국에 분포된 10개 소방본부가 소방관들에게 지급해야하는 초과근무수당 1902억원을 놓고 소방관들과 소송 중에 있다. 소방관의 처우개선을 위한 목소리가 높지만, 정작 현장의 소방관들은 초과근무수당을 받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민안전처로부터 ‘소방공무원 초과수당 미지급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재난현장 최일선에서 화마와 싸우는 소방관들에게 지급해야 하는 초과근무수당 미지급액이 1902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3일 밝혔다.


아직 국가로부터 받지 못한 1902억원을 놓고 현재 진행 중인 소송 역시 105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방본부별로 분석한 결과 총 17개 시도본부(중앙119구조본부 포함) 중 10개 본부가 초과근무수당을 미지급 중이며, 서울이 560억원으로 미지급금액이 가장 많았고 경기 508억원, 인천 317억원, 대구 209억원 순으로 나타났다.

정작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수호하는 소방관들은 정당한 노동의 대가인 초과근무수당조차 제대로 받지 못하고 있으며, 수 년째 이어지는 소송으로 힘겨운 상황이다.

이 의원은 “소방공무원들의 직무수행에 따른 정당한 대가를 보장해야 할 국가와 지방자치단체가 이를 방기해 소방관들이 법적투쟁에 나서야 하는 부당한 현실을 언제까지 방치할 것인가”라며 “‘불행한 소방관은 국민의 행복과 안전을 지킬 수 없다’는 대명제에 따라 소방공무원의 국가직전환과 독립 소방청의 설립을 통해 안전한 대한민국의 기틀을 만들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