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일호 “다음달 한진해운 화물 90% 하역 완료…협력업체 등에 긴급 경영안정자금 지원”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3일 한진해운 법정관리 이후 물류대란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한진해운 협력업체와 중소수출기업, 포워딩업체 등에 긴급 경영안정자금 등 정책자금을 활용해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또 다음달 중 해운업 경쟁력 강화방안을 마련해 국내 해운산업의 비전과 실천전략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이날 부산신항의 한진해운터미널을 방문해 항만 작업현장을 둘러본 후 관계기관 및 업계 관계자와 간담회를 갖고 “10월말에는 한진해운 컨테이너 선박의 약 90%가 하역완료될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유 부총리는 이 자리에서 “한진해운 사태와 관련해 가장 시급한 과제는 이미 선적된 화물이 하역되도록 하는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수출입 기업들의 애로를 하루빨리 덜기 위해서는 좀 더 속도감있게 사태를 해결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집중관리대상 선박 29척에 대해서는 일대일로 관리해서 최대한 하역되도록 하겠다”며 “국내복귀예정 선박 33척도 일부 예외적인 경우를 제외하고는 10월말까지 모두 국내 항만에 하역시켜 환적이 가능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10월말에는 한진해운 선박의 약 90%가 하역 완료될 것으로 예상하면서 한진해운이 해외 항만당국 등과 협의를 신속하게 진행해줄 것과 국내복귀 선박의 원활한 하역과 환적을 위해 간담회 참석자들의 협조를 요청했다. 정부도 관계부처와 해외공관 등을 통해 측면지원하고 해외하역 등에 필요한 자금집행 등을 우선 지불할 수 있도록 법원에 협조를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이어 “경영 애로를 겪는 한진해운 협력업체와 중소수출기업, 포워딩업체 등에 대해 긴급경영안정자금 등 정책자금을 지원하겠다”면서 “10월중 ‘해운업 경쟁력 강화방안’을 마련해 국내 해운업계가 재도약하는 기틀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유 부총리의 현지시찰 및 간담회에는 기재부 차관보ㆍ정책조정국장ㆍ비상상황실장, 관세청 차장, 고용부 부산지방고용노동청장, 해수부 해운물류국장부산지방해양수산청장, 중기청 부산지방중기청장 등 정부 관계자와 부산 경제부시장ㆍ부산 항만공사 사장 등 부산시 관계자, 한진해운 사장ㆍ부산항만물류협회장ㆍ한국국제물류협회장 등 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