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농지, 10년간 여의도 면적 ‘553배’ 사라졌다

[헤럴드경제] 정부와 여당이 쌀값 안정을 위해 ‘농업진흥지역’ 해제를 논의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 2006년부터 10년간 여의도 면적(290ha)의 553배(16만495ha)에 해당하는 농지가 사라진 것으로 밝혀졌다.

23일 더불어민주당 위성곤 의원이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제출받은 농지전용 유형별 현황자료에 따르면 2006년부터 2015년까지 10년동안 16만495ha의 농지가 타용도로 전용된 것으로 나타났다.

10년간 공공시설로 6만7541ha가 전용되었고, 주거시설(2만8679ha), 광ㆍ공업시설(2만1512ha), 농어업시설(9717ha), 기타(3만3046ha)가 각각 전용되었다.

지역별로는 경기도가 3만9721ha로 농지가 가장 많이 전용되었고, 충남(2만1480ha), 경남(1만6566ha), 경북(1만5711ha),전남(1만5146ha),충북(1만4125ha),강원(1만1119ha),전북(1만716ha),제주(2738ha),울산(2728ha), 부산2725ha), 인천(2067ha),대구(1967ha), 광주(1590ha),대전(940ha),서울(705ha),세종(451ha) 순이다.

위성곤 의원 쌀 직불금 현실화와 대체작물재배 등 쌀생산농가 소득보전을 위한 근본적대책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