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비정규직노동센터, “비정규직 근로자들 저임금에 고용불안 시달려”

[헤럴드경제=박대성기자] 전남지역 공동주택 근로자의 다수를 차지하는 경비원과 미화원들은 간접고용에 따른 고용불안과 저임금, 고유업무 외 과업처리 등에 불만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라남도비정규직노동센터(센터장 박정훈)가 지난 6월 무안군 소재 18개 아파트에 근무 중인 경비원, 미화원, 관리사무소장 등을 대상으로 조사한 ‘공동주택 근로자 실태조사’에 따른 것이다.

실태조사에 의하면 95% 이상의 공동주택이 내부 근로자를 외부 용역회사를 통해 간접고용하고 있고, 대부분의 아파트가 최저임금 수준의 낮은 급여를 지급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경비원들의 경우 방범과 순찰업무 외에 택배물품 수발, 수목관리 및 제초 작업, 쓰레기 분리수거, 주차관리 등은 물론, 관리사무소나 입주민들의 잔심부름 때문에 규정된 휴식시간에도 제대로 쉬지 못해 불만이 상대적으로 큰 것으로 나타났다.

전남비정규직노동센터는 22일 전남중소기업지원센터 컨벤션홀에서 전남지역노사민정협의회와 함께 개최한 ‘비정규직 근로자 처우개선 포럼’ 자리에서 이같은 실태조사 결과를 밝혔다.

특히 이번 포럼은 최근 아파트 경비원들에 대한 일부 몰지각한 입주민들의 폭언과 구타, 비인격적 대우 등이 매스컴을 통해 알려지면서 사회적 충격을 주고 있는 가운데 열려, 많은 참가자들이 실태조사 결과에 비상한 관심을 보였다. 

비정규직 근로자 권익보호 포럼이 22일 전남 중소기업종합지원센터에서 열리고 있다.[사진=전남중소기업지원센터]

노동조합, 사용자단체, 도의회 및 행정기관, 대학 등 각계 대표가 패널로 참석한 이번 포럼에서는 전남비정규직노동센터 전경진 노무사의 ‘공동주택 근로자 실태조사’ 결과 발표에 이어, 경비원과 미화원 등 공동주택 근로자들을 대상으로 하는 비정규직 처우개선 방안에 대한 열띤 토론이 이뤄졌다.

토론에 참석한 패널들은 공동주택 경비원과 미화원들의 열악한 근무현실을 개선해야한다는 점에 대해 공감하면서, 위탁‧용역회사를 통한 간접고용 및 최저가낙찰제를 활용한 위탁업체 선정 지양을 요청했다.

이어 입주자대표회의 및 관리사무소를 통한 직접고용을 통해 공동주택 근로자들의 고용안정을 보장하고, 근무환경 개선과 아울러 최소한의 인간다운 삶을 유지할 수 있도록 생활임금 제도를 조속히 정착시켜야 한다는 공감대 형성의 자리가 됐다.

포럼에 참가한 한 경비원은 “확실한 대안이 눈에 띄는 것은 아니지만 이번 실태조사를 통해 그동안 권익보호의 사각지대에 있던 아파트 경비원들에 문제점을 조명하고 개선방안 모색했다는 점에서 이번 비정규노동센터의 새로운 시도에 박수를 보내고 싶다”고 말했다.

이번 행사를 주관한 전남비정규직노동센터 박정훈 센터장은 “정책적 지원이나 행정당국의 관리감독도 중요하지만 이번 포럼을 통해 우리 아파트 입주민들의 인식개선이 우선되어야 함을 느꼈다”면서 “경비원․미화원도 우리 부모형제 이웃이라는 생각으로 그 분들의 영역과 역할을 존중하고, 상호 인격적 대우를 통해 모두가 행복한 주거공동체를 만들 수 있도록 아파트내 방송시설 등을 활용해 입주민 교육과 홍보활동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번 실태조사 결과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전남비정규직노동센터 홈페이지(www.jecec.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전남비정규직노동센터는 전남중소기업종합지원센터(본부장 우천식) 산하기관으로서, 비정규직 근로자 무료법률상담, 중소기업 인사‧노무 컨설팅, 정규직 전환촉진 간담회 등의 사업을 통해 비정규직 근로자 권익보호 등에 앞장서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