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국 급속 냉각…與, 국회 일정 전면거부 선언, 정진석 “원내대표직 사퇴”

[헤럴드경제]새누리당은 24일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에대한 해임건의안이 야당 단독으로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것과 관련, 향후 국회 일정을 전면 거부하기로 했다. 정진석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 등 야당의 표결 강행을 맞지 못한 데 책임을 지고 원내대표직을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정국은 급속하게 냉각될 전망이다.

당 소속 의원 일동은 이날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어 이날 해임건의안 본회의 가결 처리를 ‘국회를 뒤흔드는 날치기 만행’으로 규정한 뒤 “더민주와 정세균 국회의장은 무효를 선언하고 국민께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향후 발생하는 국회 사태에 대한 책임은 정 의장과 불법 날치기 처리를 한 정당에 있음을 분명히 밝혀둔다”며 “새누리당은 이번 폭거에 결연히 맞서기 위해 국회 일정은 전면 거부한다”고 밝혔다.

또 “국회의 책임과 의무를 내던지고 국회법을 명백히 위반하고, 대결과 갈등, 혼란과 불안을 선택한 정 의장은 즉각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의원들은 특히 “법적 요건, 절차와 내용, 명분조차도 상실한 이번 해임건의안에 대한 대통령의 ‘절대수용 불가’를 공식 요청한다”며 “해임건의안은 무효”라고 거듭 주장했다.

이밖에 “대통령을 흔들고 국정혼란을 일으켜 정파적 이익만 챙기려는 위험한 정치테러는 협치와 일하는 국회를 만들어 민생과 경제를 챙기라는 준엄한 민심을 정면으로 배신하고 유린한 국민모독 행위”라며 “새누리당은 무거운 책임감으로 국민과 함께 안보 위기를 극복하고 민생과 경제를 살리는 일에 혼신을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 원내대표는 “야당이 의회권력에 취해서 그야말로 브레이크 없는 광란의 질주를 하려 하고 있다”면서 “정세균 의장은 비열하고 교활한 의원으로, 사퇴할 때까지 투쟁할 것이며 국회의장으로 부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의총에서는 정 의장에 대한 사퇴촉구 결의안 제출, 국회 윤리위원회 제소 및 직무정지 가처분 신청과 함께 모든 의사일정 중단, 권한쟁의 심판 등을 추진하자는 데 의견이 모아졌다고 이장우 최고위원은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