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타스틱’ 주상욱, “발연기?… 가장 어렵고 부담됐다”

[헤럴드경제=이은지 기자] 주상욱이 JTBC 드라마 ‘판타스틱’에서 발연기 배우를 연기하고 있는 소감을 밝혔다.

23일 오후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양촌리 ‘판타스틱’ 세트장에서 열린 JTBC ‘판타스틱’ 기자간담회에서 주상욱은 “고민도 많이 했고, 가장 신경쓰였던 게 발연기”라며 “하면 할 수록 더 어려운 것 같다”고 말했다.

[사진=JTBC 제공]


주상욱은 ‘판타스틱’에서 발연기가 특징인 톱스타 류해성 역을 맡았다. 이에 주상욱은 “시청자들이 좀 더 즐겁게 볼 수 있는 게 발연기 부분인데, 기대 이상으로 반응이 좋아서 감사드린다”며 “처음엔 혼자 너무 오버하는 거 아닌가 걱정했는데 지금은 그게 누그러들어서 오히려 재밌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어 “발연기가 정말 생각보다 어렵다”며 “뭔가를 이렇게 과장되게 표현하고 하는 게 어려워 고민을 많이 하고 있는데 더 열심히 해보겠다”는 포부를 전했다.

‘인생 연기’라는 호평을 듣고 있는 데 관해서는 “작가님과 여러 배우들이 모여서 제 캐릭터를 만들어 준 것”이라며 “남은 회차들 모두 인생연기라는 말처럼 열심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드라마 JTBC ‘판타스틱’은 시한부 판정을 받은 드라마 작가 이소혜와 발연기 장인 톱스타 류해성의 짜릿한 기한 한정 연애담을 그린다.

JTBC ‘판타스틱’ 7회는 23일 오후 8시 30분 방송 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